도수치료 받는 환자들이 보험사기 유혹을 받을 수 있다?

보험뉴스


통증 및 재활치료 시 도수치료를 받는 환자들이 보험사기에 노출되고 있기 때문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6일 금융감독원은 일상 생활 중에 빈번하게 발생할 수 있는 거북목, 허리통증 등을 치료하기 위해서는 도수치료를
받는 환자들이 증가하고 있습니다.

도수치료는 약물처방이나 수술을 하지 않고도 숙련도와 전문성을 가진 시술자의 손에 의해서 관절이나
골격계의 이상 유무를 확인해서 통증완화 및 체형을 교정하는 치료법을 말합니다.

하지만 도수치료는 건강보험이 적용되지 않으므로 치료가 수 회 반복되면 비용적인 부담이 적지 않습니다.
그해서 읿란 병원의 도수치려 비용은 회당 최저 5,000원에서 최고 50만원으로 조사되었습니다.

이에 일부 환자들은 반복치료 과정에서 보험사 유혹에 노출되어서 사법당국의 처벌을 받는 사례가 증가하고 있습니다.
이들은 미용시술 등을 도수치료로 청구하거나 도수치료 횟수를 부출려서 주변의 권유를 이심 없이 받아들이고 보험금을 청구하는 것으로 조사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