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운전 사고 없어도 보험료 할증, 세부내용은?

보험뉴스

음주운전은 치명적인 사고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은데다 사고를 내지 않더라도 음주운전 그 자체만으로 불이익이 따르기 때문에 절대 금해야 합니다.
보험업계 전문가들은 음주운전을 하다 사고를 낼 경우 이유 여하를 불문하고 제대로 된 보험 적용이 어렵고 불이익도 큰데다 사고를 내지 않고 적발만 돼도 보험료 할증이 있다면서 음주운전은 절대 금물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보험업계에 따르면 음주운전을 하다 사고를 내면 먼저 과실 비율 산정에 불이익이 따릅니다.
음주운전 사고는 기본 과실 비율에서 최대 20% 포인트 가산되며 자동차보험료도 최근 2년 내 음주, 무면허, 뺑소니 등 2회 이상 중과실 경력이 있다면 10%에서 20% 이상 할증됩니다.

여기에 사고 부담금을 최고 400만원까지 물어야 자동차보험 보장을 받을 수 있으며 손보사들은 음주운전에 대해 사고 1건당 대인 300만원, 대물 100만원을 가해자가 부담해야 대인배상Ⅱ항목과 대물 가입금액 한도에서 보장을 받을 수 있게 하는 자동차보험 사고 부담금 제도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또한 운전자보험에 가입했다 해도 음주사고는 보험사 면책사항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