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가입할 때 이제는 장애상태를 알릴 의무가 없습니다

보험뉴스

이제는 보험에 가입할 때 장애 사실을 알릴 의무가 10월부터 없어지게 되었습니다. 없어짐에 따라서
장애인 보험가입 차별 놀란이 해소될 것으로 보여지는데요.

금감원은 12일 장애라는 이유로 한 보험가입 차별논란이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보험 가입 단계에서
청약서상 장애 관련 내용 고지 요구를 삭제하였으며, 계약전 알릴 의무사항에 장애상태 관련 항목을
삭제할 예정이라고 발표하였습니다. 그리고 보험사는 가입 청약서에 계약 전 알릴 의무 사항에
눈,코,귀,언어,씹는 기능, 정신 또는 신경기능의 장애 여부 등을 고지하라고 명시해 놓았으나 10월 1일부터
이런 내용이 모두 삭제됩니다.

그러나 장애인전용보험처럼 합리적인 이유로 인해서 장애 고지가 필요한 경우에는 보험사가 금감원에
해당 상품을 신고한 후에 판매할 수 있다고 금감원이 설명하였습니다.

금감원은 장애인이든 비장애인이든 5년 이내에 7일 이상 치료나 30일 이상 투약 등의 치료이력이
있는 경우에는 이를 고지하고 보험회사는 이를 토대로 인수심사를 실시하게 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