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아암 환자를 위해 스마트 인형 니버 지원한 흥국생명

보험뉴스

흥국생명은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과 함께 소아암을 앓고 있는 아이들에게 스마트 인형인 꼬마오리 니버를 지원하게 되었다고 밝혔습니다.


꼬마오리 니버는 30cm 크기의 노란색 오리인형인데 국내 최초로 소아암 환아들을 위한 센서가 장착되어 있어서 아이들이 인형을 안고 있으면 심장박동이 느껴진다고 하는데요.
니버는 포옹을 통한 안정감과 행복감을 느낄 수 있다는 것을 착안하여 개발되었고 아이들에게는 정서적 지지를 해주는 인형이 될 것으로 기대를 하고 있습니다.


거기에 성우의 목소리로 환아의 이름이 담겨져 있는 약 100여개의 멘트가 상황별로 나오게 된다고 합니다.
니버 인형과 함께 제공되는 별 목걸이는 니버의 가슴에 가져가면 니버가 노래를 부르기도 하고 응원 메세지를 전달하기도 하는데 가끔은 방귀를 뀌는 모습을 보이며 아이들을 즐겁게 해준다고 합니다.


니버 제작 원단은 아이들을 위해 천연 유기농 원단을 사용하며 소재와 위생, 안전 등에 신경을 썼는데 이는 투병으로 인해 면역력이 약해진 아이들을 위해서라고 합니다.


이번 흥국생명의 스마트 인형 니버는 총 300명의 환아에게 지원이 되며 소아암 투병 중인 3~10세의 아이라면 누구나 신청을 할 수 있습니다.
신청은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 홈페이지에서 할 수 있다고 하니 참고하시기 바랍니다.